'감독 극찬에도' 문성곤 "아직 자부심 가질 레벨 아니다"

'감독 극찬에도' 문성곤 "아직 자부심 가질 레벨 아니다"

"(송)교창이 만큼 할 수 있으면 그 때 자부심을 가지고 싶습니다."KGC 김승기 감독은 문성곤만 바라보면 흐뭇한 미소를 짓는다. 오세근, 변준형이 차례로 이탈한 가운데 KGC가 선두 경쟁을 펼칠 수 있는 힘이기 때문이다. 장점인 수비는 물론 슛까지 장착했다.

0 Comments
종합뉴스

공지사항


방송일정


경기정보


전체 스포츠 팀순위

개인방송


최근글


새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