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2라이브 인터넷 라이브 개인방송 스포츠 게임 커뮤니티

비트코인 가격 1000만원 돌파…日 기업자금 인정 영향

비트코인(BTC) 가격이 1000만원을 돌파했다. 이로써 올해 안에 비트코인 가격이 1000만원을 돌파한다는 전망이 현실화됐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거래된 비트코인 한 개 가격은 26일 오후 4시를 기점으로 1018만원까지 치솟았다. 같은 시간대 코인원에서도 1018만원에 거래돼 1000만원대 벽을 넘어섰다.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의 영향으로 거래량도 껑충 뛰어올랐다. 26일 빗썸에서 거래된 비트코인 총액은 6조5000억원을 기록,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11월 거래량도 40조원을 돌파해 전세계 암호화폐 거래량 1위를 달성했다. 비트코인골드(BTG)오 신규 상장일인 24일에는 하루 거래량 2조9000억원을 뛰어넘는 등 가상화폐 투자 열기가 확산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 1000만원 돌파는 45일 만에 66%가 상승한 수치다. 비트코인은 올해 초 100만원 남짓이었으나 지난 10월 12일 600만원대, 10월 22일 700만원대, 11월 2일 800만원대, 11월 21일 900만원대를 넘어섰다.

현재 빗썸에서는 비트코인과 하드포크로 생겨난 비트코인캐시(BCH), 비트코인골드(BTG) 등이 거래되고 있다. 또한, 비트코인 다이아몬드, 비트코인캐시 플러스 등 7개 이상 발행이 예고되어 전체 가상화폐 시장의 가격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비트코인 사상 최고가 경신은 최근 일본이 가상화폐를 기업 자산으로 인정하는 회계기준을 마련한 점이 작용했다. 전문가들은 비트코인이 투자자산으로 평가받을 것이라는 심리가 코인마켓에 번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일본은 미국에 이어 비트코인의 선물거래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일본 기업회계기준위원회(ASBJ)는 가격이 급변하는 코인 리스크 헷지를 위해 선물거래를 개시할 예정이다. 암호화폐의 선물거래는 기존 제도권 금융의 기관투자자들에게 코인 투자 붐을 제공하는 계기가 됐다.

전세계 암호화폐 시가총액은 올해 1월 180억달러(약 19조7000억원)에서 11월 2800억달러(약 304조2000억원)로 1500%가 넘게 성장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시세의 급등과 비트코인캐시(BCH), 비트코인골드(BTG) 등 하드포크 이슈, 여기에 신규 암호화폐들이 속속 등장하며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규모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빗썸 관계자는 "일본이 가상화폐를 기업자산으로 인정하고 미국에 이어 비트코인 선물거래를 도입하는 것이 코인마켓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쳤다"며 "하나의 코인이 상승하면 다른 코인이 하락하는 등 투자금이 코인 사이를 오가며 등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0 Comments
 

전체 스포츠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팸랭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