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2라이브 인터넷 라이브 개인방송 스포츠 게임 커뮤니티

박정호 SKT 사장, 고가 요금제 가입 유도 정책에 손대나

FC2 0 140 0 0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고가 요금제가 소비자 선택권을 제한한다고 판단될 경우 바로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은 12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과기정통부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한 박정호 사장에게 "이통사가 전국민을 '호갱'으로 만들고 있다"며 "본사 차원에서 대리점에 장려금을 차등지급하면서 고가 요금제 판매를 유도했다"고 비판했다.

추 의원이 7일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9월 SK텔레콤 본사 영업정책' 자료를 보면, SK텔레콤은 휴대폰 판매 대리점에 월 2만9000원 이하 저가요금제의 유치비율을 9% 이하로 유지하도록 목표치를 부여했다. 이를 넘기면 장려금 삭감 및 신규 단말기 물량 차등 지급 등 제재를 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정호 사장은 이에 대해 "값비싼 요금제 가입자를 많이 모집한 대리점에 많은 장려금을 주는 것은 자본주의 시장 원칙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대리점이나 판매점에 내리는 정책이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한하거나 선택을 강요하게 된다면 바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0 Comments
 

전체 스포츠 팀순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팸랭킹